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더스트 캡처 서울형 저이용 도시공간 혁신 아이디어 공모 대상작
  • 윤정훈 (more-moa@naver.com)
  • 환경과조경 2019년 4월
05더스트캡처.jpg
(자료제공=수상팀)

 

지난 225서울형 저이용 도시공간 혁신 아이디어 공모의 수상작이 발표됐다. 서울시가 주최한 이번 공모는 이용도가 낮은 도시 공간의 창의적·혁신적 활용 방법을 모색하고자 개최됐다. 고가 상부, 간선 도로, 지하철역, 지하 차도 상부 등 활용도가 낮은 공간 12개소1와 그 일대가 대상지로 주어졌으며, 참가자들은 이중 한 곳을 선정해 도시 기반 시설을 입체적으로 활용하는 구체적 방안을 제시해야 했다.

시는 작년 1228일부터 올해 215일까지 약 한 달간 공모전을 진행했고, 참가 등록한 491팀 중 179팀의 작품이 접수됐다. 220일 진행된 심사에는 이영석 대표(어반인덱스랩), 이장환 대표(어반오퍼레이션즈), 정재희 교수(홍익대학교), 차성민 대표(씨오에스파트너스 건축사사무소), 홍성용 대표(건축사사무소 NCS )가 참여했다. 다수의 대상지가 주어진 만큼 수상작은 대상지별로 나눠 선정되었다. 그 결과 최우수상 7, 우수상 41, 입선 81점이 선정됐으며, 최우수 작품 중 조용준·장서희·김수린의 더스트 캡처Dust Capture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더스트 캡처는 하늘공원과 난지한강공원 사이 강변북로 상부에 미세 먼지에 대응하는 그린 인프라스트럭처를 제안한다. 미세 먼지를 흡착하고 정화하는 거미 모양의 구조물을 통해 환경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단절된 대상지를 주변 지역과 연결하고자 했다.

 

더스트 캡처

대한민국의 초미세 먼지 농도는 2017년 기준 연평균 25.1ug/m3,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으며 OECD 평균의 약 두 배가 넘는다.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 먼지는 새로운 도시 문제로 대두되고 있으며, 이와 같은 환경 문제에 대응하는 새로운 유형의 기반 시설이 필요한 시점이다. 대상지는 하늘공원, 강변북로, 난지한강 공원에 이르는 구간이다. 하늘공원과 난지한강공원은 강변북로로 인해 서로 단절되어 있으며, 이로 인해 도시 지역과 수변 공간 간 자유로운 통행이 제한되고 녹지 체계도 끊어졌다. 하지만 이 일대에는 하늘공원, 월드컵공원, 난지천, 한강 등 다양한 생태 자원뿐만 아니라 서울에너지드림센터, 수소스테이션, 마포자원회수시설, 연료전지발전소 등 재생 에너지 관련 시설이 분포한다. 환경 보존에 앞장서는 대상지의 정체성을 극대화해 기후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시설을 구축하고자 한다. 이로써 단절된 지역을 연결하고 인근의 자연 자원 및 기반 시설과 어우러지는 새로운 공공 공간을 마련할 수 있다. ...(중략)...


* 환경과조경 372(20194월호) 수록본 일부


1. 12개소 대상지는 다음과 같다. 효령로 고가 상부, 연희IC, 남산1호터널요금소 상부, 회기로5길(공지+적환장), 북부간선도로(우이천~석계역), 한남제1고가차도, 도봉산역, 연희지하차도 상부, 강변북로-하늘공원, 뚝섬로-응봉산, 이촌역 앞 도로-철도 상부, 용산동2가 주민 센터 인근.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