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도면으로 말하기, 디테일로 짓기] 심리스 패턴 디자인
  • 나성진 (bradla7@gmail.com)
  • 환경과조경 2019년 2월

9 나성진.jpg

 

나는 20세기 대중문화의 끝자락에서 21세기 공유 정cloud information의 시대로 넘어가는 과도기적 세대로, 홍대 지하실에 들끓던 자욱한 열기와 유튜브에 넘치는 개인 채널들의 세상을 모두 경험했다. 이 같은 1990년대 키드는 스타 아키텍트의 시대를 가슴으로 느끼며 성장해, 이제 위키피디아에서 그들의 일대기를 병렬적으로 분석해볼 수 있는 특권을 가지게 됐다. 이런 맥락에서 돌아보면, 역사의 선구자들은 항상 지구 반대편에서 무언가를 계속 꺼내 왔다. 그리고는 시대의 관성을 깨는 새로운 크로스오버를 선보이며 시대를 주도했다. ‘심리스seamless패턴 디자인도 그러한 예다. West 8의 제리 반 에이크Jerry Van Eyck(!melk 대표)는 직물 업계의 고전적 디자인 방법인 심리스 패턴을 조경의 영역으로 가져왔고, 이를 아드리안 회저Adriaan Gueze의 컬트적 낭만주의에 더해, West 8 특유의 유머를 대지 위에 구현했다.

페어 트리 브리지Pear Tree Bridge는 용산공원 기본 설계 과정에서 진행했던 디자인 습작이며, West 8의 시그니처 디자인에 대한 내 오마주다. 개발 이전에 배나무 밭이었던 이태원梨泰院의 역사와 어원에 근거했고, 지역성을 도시 장식 요소로 구현해내며 모방한 자연으로 디자인된 자연을 만드는 West 8식의 이중적 유머를 재현했다. 사실 직물 패턴 디자인의 원리는 생각보다 꽤 단순하다. ...(중략)... 

 

환경과조경 370(2019년 2월호수록본 일부

 

나성진은 서울대학교와 하버드 GSD에서 조경을 전공했다. 졸업 후 한국의 디자인엘, 뉴욕의 발모리 어소시에이츠(Balmori Associates)와 제임스 코너 필드 오퍼레이션스(JCFO)에서 실무 경험을 쌓고, West 8 로테르담과 서울 지사를 오가며 용산공원 기본 설계를 수행했다. 한국, 미국, 유럽에서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귀국 후 파트너들과 함께 얼라이브어스(ALIVEUS)라는 대안적 그룹을 시작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