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에디토리얼] 바탕과 꾸밈이 어우러질 때
  • 배정한 (jhannpae@snu.ac.kr)
  • 환경과조경 2019년 1월

lak369(2019년1월호)_웹용-11.jpg

 

새롭게 변모한 1월호즐겁게 읽고 계신지요리뉴얼 이후 5년 만에 변화를 시도했습니다매달 빠듯하게 마감을 쳐내는 스케줄디자인을 대폭 개편하기란 생각처럼 쉽지 않습니다이번에는 팽선민 디자이너가 작심하고 능력을 발휘해 표지는 물론 본문 곳곳의 편집 디자인을 빛의 속도로 바꿀 수 있었습니다새 디자인의 키워드를 물으니언젠가 어느 잡지의 에디토리얼에서 읽고 공감한 문질빈빈文質彬彬이 떠오른다고 합니다.

 

문질빈빈『 논어의 옹야雍也에 나오는 말로 내용과 형식이 충실하게 조화에 이른 상태라고 합니다바탕내면이 꾸밈외형을 이기면 촌스러워지고꾸밈이 바탕을 누르면 허세가 된다는 뜻도 품고 있습니다과월호를 뒤져보니, 2015년 1월호 에디토리얼에 아름다운 잡지라는 지향점을 말씀드린 적이 있군요까마득히 잊고 있던 4년 전의 다짐을 다시 새겨 내용과 형식이 적절하게 호응하는텍스트의 메시지와 이미지의 효과가 하나로 움직이는디자인이 콘텐츠를 지배하지 않고 콘텐츠의 본질을 드러내는 아름다운 잡지에 한 걸음씩 다가서기 위해” 문질빈빈의 정신으로 늘 연구하고 실험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새해 첫 호에는 디자인의 변화만 있는 게 아닙니다네 개 꼭지를 새로 기획해보았습니다이명준 박사(기술사사무소 이수)가 1년간 연재할 그리는조경은 조경 설계에서 사용되어 온 다양한 드로잉 유형매체기법의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드로잉의 도구성과 상상성이 작동하는 양상을 살펴보는 기획입니다조경 드로잉의 역사를 추적하고 진화 방향을 예감하는 지면이 되리라 기대합니다.

김충호 교수(서울시립대 도시공학과)는 공간의 탄생, 1968~2018’을 1년간 연재할 예정입니다대한민국의 공간을 탄생시키고 변화시킨 거대한 힘과 물리적 세계의 단절적 전환그리고 이에 따른 사회.생태적 영향을 리질리언스resilience의 렌즈로 탐사할 계획입니다한국의 도시화 50년사에 대한 공간.문화 비평을 시도하는 야심 찬 지면입니다.

 

도면으로 말하기디테일로 짓기는 한 명의 조경가가 석 달 동안 자신의 도면과 디테일을 소개하는 꼭지입니다유용한 정보뿐만 아니라 실험적 아이디어와 독특한 설계 해법을 독자들과 공유할 이 지면의 첫 필자는 나성진 소장(얼라이브어스)입니다. ‘당신의 사물思物은 설계할 때 주로 쓰는 도구설계에 영감을 준 사물조경가의 일상을 드러내는 물건 등에 얽힌 짧은 이야기를 사진과 함께 구성하는 지면입니다매달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될 이 꼭지의 첫 주자는 박경탁 소장(동심원 조경)입니다.

 

프로젝트 지면에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국내외의 근작과 설계공모를 엄선해 싣겠습니다이번 호에는 최정민 교수(순천대학교 조경학과)의 비평과 함께 제주 중문대포해안 주상절리대 경관설계 국제공모의 당선작과 가작들을 소개합니다제주도의 대표적 지질 유산인 주상절리대의 경관 잠재력을 창의적으로 회복시키고자 한 여섯 팀의 작품독자 여러분은 어떻게 평가하실지 궁금합니다.

2019년 1월호는 1회 젊은 조경가’ 수상자인 김호윤 소장(조경설계 호원)특집호이기도 합니다디자인과 현장의 균형기술적 사고와 디자인의 조화에 방점을 둔 그의 작업 성향을 에세이작품인터뷰 등 다양한 형식으로 만날 수 있습니다. 2월호는 공동 수상자인 이호영·이해인 소장(HLD) 특집호로 꾸릴 예정입니다한국 조경의 내일을 설계해나가길 기원하며다시 한 번 축하의 박수를 보냅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