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제주 중문대포해안 주상절리대 경관설계 국제공모] 시간풍경
  • 원오원 아키텍츠(ONE O ONE architects) + 이석창(자연제주) + 인나미 히로시(Innami Hiroshi, 시가 대학교 교수)
  • 환경과조경 2019년 1월

lak369(2019년1월호)_웹용-71.jpg

 

중문대포해안 주상절리대는 제주도 고유의 농촌 및 어업 경관을 형성했던 곳이다. 하지만 현재 대상지는 지질학적은 물론 문화적으로도 의미가 없는 장식적 시설물, 외래 식생, 포장으로 덮여 있다. 이를 덜어내 고유한 지질 및 문화 자원을 극대화하고, 본래의 경관을 회복하고자 한다. 이와 함께 지질 유산과 문화 경관의 가치를 되찾기 위한 관람 및 교육 방식을 제안하고, 주민 참여를 통해 지역의 고유한 문화를 관광 자원화해 지속가능한 개발을 도모한다.

 

전략

설계는 문화적 맥락이 결여된 이질적인 요소를 걷어내면서 출발한다. 대지에 축적된 역사를 살펴 문화·경관·지질 유산의 잠재력을 드러내고 지속가능한 지역 환경에 대한 구상을 구체화한다.

지역성의 회복: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지 못하는 기존 공원의 경관 요소를 걷어내고, 대상지의 전통 농업 및 어업 경관인 너백이와 몽돌 해변의 해녀불턱을 재해석한다. 또한 주상절리대 상부의 표토를 일부 덜어내 클링커clinker층을 노출시켜 방문객들이 밟고 있는 땅이 주상절리대임을 인식하게 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9(20191월호) 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