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제주 중문대포해안 주상절리대 경관설계 국제공모] 삼각주 지형
  • 아르키텍트 크리스틴 옌센 테그네스투에(Arkitekt Kristine Jensen Tegnestue)
  • 환경과조경 2019년 1월


lak369(2019년1월호)_웹용-67.jpg

 

다채로운 지질 작용이 빚어낸 제주도 해안은 세계적으로 아름다운 해안선이자 지질 형성 과정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곳이다. 14~25만 년 전, 제주 남부의 원추형 화산인 녹하지악에서 분출된 거대한 용암이 바다를 향해 혀를 내민 듯한 모양tongue of lava(용암의 혀)으로 밀려나 급속히 냉각되면서 중문대포 주상절리대를 형성했다. 거대한 검은 기둥 형태의 결정체로 구성된 주상절리대는 미적, 지질학적으로 장엄하고 경이로운 자연의 걸작이다. 하지만 주상절리대 상부에 위치한 공원은 주변 자연 지형과는 무관한 형태로, 매우 이질적이다. 지형 경관을 가리던 모든 레이어를 제거하고, 대상지의 자연스런 풍치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자 한다

 

지질학적 문화유산과의 만남

설계는 대상지 주변의 지질학적 문화유산한라산, 중문대포해안, 녹하지악과의 연계성으로부터 출발한다. 대상지를 관통하는 세 가지 축을 고려해 한라산과 바다의 시각적 연결, 남북 방향으로 녹하지악과 해안의 연결, 동서 방향으로 용암의 혀의 최고점과 최저점의 시각적 연결을 제안한다. 이러한 방향성을 토대로 디자인을 진행했으며, 방문객들은 주차장이나 입구에 닿기 전부터 한라산과 바다를 잇는 축을 인식하고 탁 트인 해안 경관을 감상할 수 있게 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9(20191월호) 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