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CODA] 함께 만드는 잡지
  • 김모아 (more-moa@naver.com)
  • 환경과조경 2019년 1월


lak369(2019년1월호)_웹용-128.jpg

 

한 해가 끝나갈 무렵이면 스팸 메일이 반가워진다. 실용성 따위 필요 없고 예쁜 게 최고라며 눈을 홀리는 다이어리 광고 때문이다. 즐거운 고민 끝에 선택한 다이어리는 암녹색 커버에 노트를 묶어 쓰는 형태, 받자마자 첫 일정을 기록했다. 11일을 훌쩍 뛰어넘어, 1월의 마지막 날에서 시작된 화살표가 다음 장 25일까지 길게 이어진다. 선 위에 목적지를 또박또박 적어 넣었다. 오사카, 오랜만의 해외여행이다. 일정을 꾸린다는 명목으로, 몇 달간 내 일과는 유튜브에서 오사카 여행 브이로그를 찾아보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교통 패스를 저렴하게 사는 방법이나 꼭 방문해야 하는 스팟을 확인하려던 것인데, 남의 일상을 구경하는 일이 어찌나 재밌는지 밤 늦은 줄 모르고 유튜브 추천 동영상 리스트를 헤매고 다녔다. 한참 전으로 돌아가면 ‘god의 육아일기’, 최근의 전지적 참견 시점’, ‘나 혼자 산다에 이르기까지, 허구가 아닌 실제 일상을 훔쳐보는 관찰형 예능은 수차례의 진화를 거듭해 각 방송사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 몇 년째 계속되는 인기 요인은 대리만족, 공감대 형성, 일종의 사회적 관음증 충족, 자신과의 동일시를 통한 위로 얻기 등 다양하게 분석되지만, 그 기저에는 다른 사람의 삶에 대한 궁금증이 자리 잡고 있다. 옆집 숟가락 개수를 아느니 마느니 하는 말까지 있듯, 우리는 참 남의 삶에 관심이 많다.


이달의 질문은 이처럼 다른 조경인은 어떻게 사는지 궁금한 독자의 호기심을 해소하고자 기획된 코너다. 소소한 질문과 각양각색의 답변을 통해 독자의 일상을 엿보고 공유하고자 한다. 답변을 통해 싹튼 서로에 대한 관심이 또 다른 논의를 불러일으키고, 간결하지만 깊이 있는 질문이 이 지면을 작은 토론의 장으로 탈바꿈시킬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품고 있다. 모든 답변에는 소속과 이름이 함께 기재되니, 얼굴도 모르는 사람과 공감하거나 대화를 나누는 즐거움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독자가 누군가에게 던지고 싶은 질문을 편집부가 대신해서 묻는 지면으로 활용하는 방법도 모색 중이니, ‘이달의 질문이 편집부와 독자 사이의 거리를 좁히는 동시에 독자 간의 소통을 도모하는 꼭지로 자리 잡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종이 매체와 대중이 멀어지며 독자와의 긴밀한 커뮤니케이션은 선택 사항이 아닌 생존을 위한 필수 전략이 되어가고 있다. 지난해 7한겨레21은 한동안 중단된 독자편집위원 활동을 재정비하며 독편3.0(독자편집위원회3.0)을 구성했다. 독편1.0, 독편2.0이 이따금 기사를 리뷰하는 소극적 독자였다면, 독편3.0은 콘텐츠 제작 과정에도 참여하는 적극적 독자다.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72명의 독편이 편집부와 함께 지난 호를 리뷰하고, 기삿거리에 대해 논쟁을 벌인다는 이야기를 읽으니 묘한 질투심이 고개를 든다. 독자와 함께 만드는 콘텐츠라니, 한 달에 많아야 열댓 편 도착하던 오피니언( 환경과조경리뷰 글)을 생각하니 부러움을 감출 수 없다. 한겨레는 독편 시스템을 단순한 구색 맞추기가 아닌 독자 참여 저널리즘을 실험하는 과정이라 설명한다.1이달의 질문도 리뉴얼과 더불어 하나의 실험을 시도한다. 독자와 함께, 이왕이면 재미있는 방식으로 잡지 만들기. 한두 쪽에 불과하지만 이곳에 실린 답변이 때로는 특집 아이템이 되고, 편집부를 깊은 고민에 빠뜨리기도 하고, 새로운 필자의 출연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믿는다. 바로바로 대화를 이어나갈수 있는 인터넷 대신 왜 종이 위에서 이야기를 나누는지 의문이라면, 환경과조경에 입사해 내 이름 세 글자가 찍혀 나온 잡지를 받아들었을 때의 설렘이 아직 생생하기 때문이라고 답하고 싶다. 크진 않더라도 라디오 DJ가 내가 보낸 사연을 읽어줬을 때 정도의 기쁨은 느낄 수 있기를! 이런저런 상상으로 들뜬 마음과는 별개로 벌써 다음 달 질문을 무엇으로 해야 할지 걱정이 한가득이다.


1. 류이근, “독편3.0”, 한겨레212018913.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