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시네마 스케이프] 플로리다 프로젝트 허상의 공간
  • 서영애 (youngaiseo@gmail.com)
  • 환경과조경 2018년 12월


5-1.jpg

 

언뜻 보면 아름답다눈부신 햇볕이 내리쬐는 곳아이들의 왁자지껄 웃는 소리와 함께 야자수에 둘러싸인 낭만적 외관의 건물이 즐비하다오렌지 월드와 거대한 마법사 조형물을 얹은 선물 가게와 아이스크림 모양의 가게도 있다여섯 살 주인공 무니가 사는 곳은 매직캐슬이고 친구인 젠시는 로켓 모양의 입간판이 서 있는 퓨처랜드에 산다조금 더 들여다보면 어딘가 이상하다관광객이 잠시 묵는 모텔에서 아이들은 엄마와 장기 투숙 중이다홈리스와 다름없는 하층 계급이 모여 사는 매직캐슬은 방값이 없어 쫓겨나는 사람들의 고함과 술 취한 사람들의 소동으로 조용할 날이 없다복도 난간에는 이불이 널려 있고 쓰레기가 아무렇게나 뒹굴고 있다이곳은 어디인가.

월트 디즈니가 1955년 캘리포니아에 개장한 디즈니랜드는 테마파크의 선배격인 코니아일랜드나 드림랜드와 다른 개념으로 기획되었다쾌락과 일탈의 장소가 아니라 어린이 위주의 건전한 가족 문화가 실현되는 공간을 추구한 것이다. 1966년에 올랜도에 세운 두 번째 디즈니랜드 계획은 주변 지역이 포함된 도시계획 차원으로 확대된다정원도시운동Garden City Movement에서 영감을 받은 계획으로현대 도시에서 체험할 수 있는 모든 요소가 완벽하게 작동하도록 기획되었다도심을 중심으로 그린벨트와 공업 단지가 모노레일로 연결되는 방사형의 구조다이 신도시 개발은 엄청난 예산과 디즈니의 죽음으로 실현되지 못했지만대신 1971년에 매직킹덤이 세워지면서 전 세계인이 한 번쯤 가보고 싶은 곳이 되었다. ...(중략)...

 

환경과조경 368(2018년 12월호수록본 일부


서영애는 조경을 전공했고일하고 공부하고 가르치고 있다올해 가을에는 단풍이 유난히 아름다웠다적당한 강수량으로 나무의 영양 상태가 좋은 데다 일교차가 큰 날이 예년에 비해 많아서라고 한다며칠 전 하루 종일 내린 비로 찬란했던 나뭇잎이 다 떨어지며 이제 겨울임을 알려왔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