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작은 정원에서 함께 고민해 봅시다 단절된 우리 정원문화 재설정 필요
  • 이형주 (jeremy28@naver.com)
  • 2016년 06월 094호

AMJ1.JPG

 

안명준

제3회 대한민국 한평정원 페스티벌 총괄감독,

 

조경시공연구소 느티 소장

 

 

한평정원은 단순히 작은 공간에 꽃 심고 정원 만드는 것이 목표가 아니다.우리의 전통적 일상 정원문화가 단절된 상태에서 한평정원이 지금 시대에 갖는 의미가 분명 있다그걸 작가들과 함께 고민하고 풀어가는 과정이 공모전의 핵심이다적은 비용으로 정원의 대중화와 생활화를 이끌 수 있는 방법을 작가들과 함께 고민해 보는 것이다.”

 

안명준 총괄감독은 자투리땅에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정원 모델을 함께 고민하는 것이 한평정원 페스티벌의 진정한 의미라고 역설했다이번 공모는 큰 규모의 여유 있는 공간에나 가능한 정원 아이디어를 전시하는 게 아니라는 것이다.

 

안 감독은 자연물을 활용하면서 인류가 성장했고 그 시작이 정원일에 있다고 보고 있다그런데 경제 성장과 시민사회 성장이라는 20세기 격변을 거치면서 정원은 사적 공간에서 이뤄지는 권력자나 자산가들의 호사취미 정도로 전락하는 수모를 겪게 됐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특히 우리 정원문화는 수십 년 동안 일제 강점기전쟁 등 격변기를 거치면서 그 맥이 단절되는 이중고를 겪었기 때문에 의미를 재설정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안 감독에 따르면 우리는 1990년대 말 조경이 활발해지면서 외부 공간과 자연에 조금씩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2007~2008년 이후 만져보고 체험하는 것으로 관심을 확장하기 시작했다나아가 이제는 보고 만지고 함께 즐길 정도로 성장했고단절된 정원문화를 새로 설정하는 단계까지 와 있다.

 

우리 시대는 정원문화의 의미가 재설정되는 단계에 있다정원의 본질은돌봄에도 있는데공모전을 통해 소규모 정원 만들기를 함께 고민하는 것은 자연물을 활용하고 돌보는 정원일의 본질을 이해하고우리만의 정원문화를 재설정하는 기폭제가 될 수 있다.”

 

순천시는 정원도시를 표방한다이를 실천하는 방편으로 올해 한평정원 페스티벌의 작가부 정원은 도심권에 조성된다장기적으로는 한 번에 60여 개 정도의 정원을 도심권에 만드는 것이 목표다순천시는 이를 운영하고 조정할 전문적인 인력이 필요했고체계를 잡기 위해 안명준 총괄감독을 선임했다안 감독은 장기목표 실현을 위해 작가부 참가 자격을 조경원예정원 등의 실무 경력이 있는 사람으로 확대했다그는 정원의 의미를 고민하는 과정에서 겉치레나 화려함에 빠져들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국은 전통과 현대가 뒤섞인 서울이란 도시를 안고 있다우리 역사에서 천만이 넘는 도시를 경험하는 것은 처음이다천만 도시에 적응한 우리 문화에 맞는 스스로의 정원문화를 다시 만들어야 한다우리 정원의 핵심은 실용성이 먼저이고그런 전통양식이나 기법들은 본능적으로 우리 안에 녹아있다여타 정원박람회처럼 이번 한평정원 공모전도 시민들이 스스로 정원문화를 설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우리 문화권에서 새로운 정원문화가 시작되기를 기대한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