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갯벌 가치 극대화해 ‘제2의 순천만’ 만들 것 갯벌자원화 정책, 단순 복원에서 지속가능한 이용으로 전환
  • 이형주 (jeremy28@naver.com)
  • 2016년 07월 095호

박승준.jpg

 

박승준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 과장

 

 

갯벌을 복원하는 데서 한 발 나아가 갯벌에 대한 경제적생태적 가치를 극대화하는 것이 갯벌자원화 정책의 목적이다.”

 

갯벌자원화사업을 총괄하는 박승준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 과장은 갯벌을 보존하는 동시에 이곳을 터전으로 하는 어민들의 삶과 조화를 이루도록 갯벌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것이 갯벌복원사업의 과제라고 설명했다

갯벌은 전 지구 생태계 면적의 0.3%에 불과하지만 단위면적당 가치는 숲의 10농경지의 100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해수부 발표에 따르면 갯벌의 연간경제적 가치는 1km2당 63억 원으로 총 16조 원에 달한다그런데 산업화로 지난 1987년 이후 여의도 면적의 247배에 달하는 716km2의 갯벌이 사라졌다최근 갯벌의 가치가 재조명되면서 갯벌을 복원하기 위한 사업들이 탄력을 받고 있다해수부는 지난 2010년부터 갯벌복원사업을 추진해 왔으며순천·고창 등8개소에 대한 복원을 완료했고강화 동검도순천만 등 3개소에 대한 복원을 진행 중이다하지만 그동안 진행된 벌복원사업은 물리적인 구조를 변경하는 선에서 그쳤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이에 해수부는 지난해 기존 갯벌복원사업의 문제점을 개선하는 갯벌자원화 종합계획을 수립하고올해부터 갯벌자원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갯벌자원화 정책은 해양생태계의 건강성을 회복하기 위한 물리적 복원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한 생태관광친환경 갯벌어업을 육성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복원관광업이라는 세 가지 이슈가 서로 상충되지 않도록 융화시키는 것이 정책의 모토다사업의 유형은 지역주민 관리형국가 주도 관리형지자체 관리형 세 가지로 구분된다주민들이 프로그램을 제안하는 지역은 우선적으로 사업 기회가 주어진다훼손이 심한 지역은 특별관리 대상으로 지정해 해수부에서 직접 복원을 추진하게 되며지자체가 제안하는 사업은 사업 적격 여부를 검토해 선별적으로 예산을 지원한다.

 

물리적 복원은 선진사례를 접목시킨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보다 체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며각 대상지는 보존지역완충지역이용지역 등으로 구분각 구역별 성격에 따라 물리적 복원을 추진하거나 콘텐츠가 도입된다생태관광 육성을 위한 방편으로 지역주민들을 갯벌생태해설가로 양성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해양생태계협력금 사업도 추진된다해양생태계를 훼손한 개발업자가 직접 복원공사를 추진하도록 하고해양수산부가 사업비 일부를 지원하는 것이다해수부는 갯벌자원화 정책 추진에 매년 50억 원 이상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올해 태안에는 2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순천만은 올해부터3년간 약 70억 원을 투입해 갯벌자원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건강한 갯벌 생태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국민들이 갯벌의 가치에 대해 공감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갯벌을 삶의 터전으로 만들고 제2의 순천만이 탄생할 수 있게 노력할 것이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