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도서출판 한숲

도서검색
신간 인기 할인 도시를 건축하는 조경
  • 저자박명권
  • 역자
  • 페이지296쪽
  • 출판사도서출판 한숲
  • 출간일2018년 8월 24일
  • ISB(S)NISBN 979-11-87511-14-4 93520
  • 정가
    ₩ 24,000
  • 할인가
    ₩ 21,600 ₩ 21,600
온라인 구매
  • 교보문고
  • 예스24
  • 인터파크 도서
  • 알라딘

조경 이론과 실천을 넘나들며

자연과 호흡하는 도시 문화 환경을 건축해 온

조경가의 일곱 가지 시선!

 

 

 

이 책은

 

이 책은 25년이 넘는 긴 시간 동안 한국 조경의 초창기부터 조경가로 활동하며 수많은 프로젝트를 진행해 온 저자가, 조경 이론과 실천의 경계에서 고민해 온 일곱 가지 화두에 대한 해법을 찾아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자연과 인간, 과학과 예술, 조경과 도시, 디자인과 문화, 공간과 시간, 채움과 비움, 전통과 한국성’이란 일곱 가지 화두가 바로 그것으로, 저자는 이를 바탕으로 ‘우리의 삶과 일상’을 풍요롭게 해주는 도시 문화 환경이 어떠해야 하는지, 구체적 사례를 바탕으로 그 실마리를 찾아간다. 또한 과학적 조경 이론의 선구자인 이안 맥하그를 비롯하여 니얼 커크우드, 마사 슈왈츠, 제임스 코너, 조지 하그리브스, 콩지안 유, 피터 워커 등 세계적으로 주목 받아 온 조경가의 대표작을 고루 다루어, 조경 전문가는 물론 도시 환경에 관심을 갖고 있는 독자들이 21세기 전후의 중요한 조경 설계 흐름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2015년 영국의 디자인 전문 출판사 파이던(Phaidon)이 출간한 『30│30 Landscape Architecture』에 세계적 조경가 30인 중 유일한 한국 조경가로 소개된 저자의 주요 작품도 각각의 키워드별로 소개되어 이해를 돕는다.

 

본문 중에서

 

흔히 ‘조경’이라는 두 글자를 들으면 나무나 정원, 자연 같은 단어를 떠올릴 것이다. 이런 단어는 물론 조경의 핵심이 되는 키워드임에 틀림없다. 조경가는 건축가나 예술가, 토목 전문가와 이야기할 때 늘 자연, 즉 생명을 다루는 전문가임을 자랑스럽게 내세운다. 자연이 조경의 경쟁력이기도 하다. 그러나 조경가가 언제나 ‘전가의 보도’처럼 내세우는 자연에 대한 이해가 언젠가부터 왜곡되고 있고 또 조경가가 추구해야 할 이상으로부터 점점 멀어지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조경가가 말하는 자연은 대부분 순수한 자연 또는 원시성을 가진 신비스러운 자연으로만 치우친 경우가 많다. 자연 본래의 순수함을 강하게 주장해야 건축이나 다른 분야가 감히 넘보지 못할 것이라는 엉뚱한 자만에 빠져있지는 않은지 이제는 한 번쯤 돌이켜 보아야 한다. - 21쪽

 

조경가들의 하나같은 꿈은 남들과 뭔가 다른 멋진 디자인을 하고 싶다는 것일 테다. 이를 위해 밤을 지새워가며 트레이싱 페이퍼 위에 수많은 선의 향연을 펼치다 마치 소설가가 마음에 안 드는 원고지를 찢어 구겨놓듯 미완의 도면을 수북이 쌓아가며 디자인과 씨름하곤 한다. 하지만 멋지고 세련된 선을 완성한다 하더라도 과연 그것이 훌륭한 조경 디자인일까? 실제 만들어진 공간이 이용자들에게 외면당하거나 지나치게 복잡하고 조잡하여 사람들을 불편하게 만든다면 그것은 실패한 디자인이다. 디자이너들은 자기만족을 위해 실제 이용자를 무시하고 자의적으로 공간을 구획하고 재단하지는 않는가? 자신의 설계 의도대로 공간의 쓰임새가 결정되도록 강요하는 것은 너무 이기적인 발상 아닐까? - 159쪽

 

조경가들은 주로 ‘공간’을 설계하며 주어진 대상지 내에서 스케일의 과장이나 축소를 통해 공간감을 조작하거나 공간에 부여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이용자의 행위를 규정한다. 공간이 어떤 상징성을 갖도록 하는 일에도 많은 정성을 들이곤 한다. 하지만 작은 면적의 공간이라 하더라도 사람들이 공간의 한계를 넘어 오래 머무를 수 있도록 시간을 극대화하는 디자인도 가능하지 않을까? 과도한 도시화로 더는 자투리땅조차 찾기 힘든 오늘날의 도시 공간에서 우리는 공간뿐만 아니라 시간이라는 새로운 설계 요소에도 주목해야 한다. 눈으로 보이는 공간과 피조물의 디자인에만 그치지 않고 시간이라는 보이지 않는 요소를 설계에 반영해 현대의 바쁜 일상에 지친 도시민들에게 여유와 안식을 줄 방법을 고려해 보아야 한다. - 201쪽

 

많은 조경가는 주어진 공간을 무언가로 가득 채워야 직성이 풀리고 뭔가 했구나 하는 만족감을 느끼곤 한다. 하지만 실제로 만들어진 공간에 가보면 이렇게 가득 채워진 공간들이 디자인 의도를 제대로 수용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오히려 이용자들을 불편하게 하거나 예산만 낭비한 결과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어느 디자이너는 “좋은 디자인이란 뭔가를 채우려고 그리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요소를 과감히 지워나가는 과정”이라고 했다. … 무언가로 가득찬 그릇은 더 이상 담을 공간이 부족해 매력이 없다. 오히려 비워져 있는 그릇이 훨씬 쓰임새가 좋은 법이다. - 233쪽

 

지은이 소개

박명권

 

1994년 (주)그룹한 어소시에이트를 설립하여 현재까지 국내 최대 규모의 조경설계사무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월간 『환경과조경』의 발행인을 맡고 있다. 서울대학교 조경학과와 동 대학원,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도시환경디자인 최고전문가과정과 CEO지속가능경영포럼에서 수학했으며,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와튼(Wharton) 스쿨최고경영자과정을 수료했다. 2008년부터 2년간은 하버드 대학교 디자인대학원(GSD)에서 객원교수로 재직했다.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축위원, LH공사 디자인자문위원, 서울대학교 조경학과 외래교수, 서울정원박람회 조직위원, 대한민국 환경조경대전 심사위원장 등을 역임했으며, 한국조경학회 부회장과 미국조경가협회(ASLA)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세계조경가협회(IFLA) 회장상(2007), 대한민국 건설문화대상(2008), 올해의조경인상(2008), 녹색성장브랜드대상(2010), 국토해양부장관 표창(2012), 환경부장관 표창(2018) 등을 수상했으며, 2015년에는 영국의 디자인 전문 출판사 파이던(Phaidon)이 출간한 『30│30 Landscape Architecture』에 세계적 조경가 30인 중 유일한 한국 조경가로 소개된 바 있다. 저서로는 『Landscape Architect』(건축세계, 2003), 『GROUP HAN Landscape Architecture and Urban Design』(담디, 2004), 『한국주택조경설계』(중국건축공업출판사, 2005), 『조·경·관』(나무도시, 2013) 등이 있다.

  

I. 자연과 인간

022 역사 속의 정원과 자연관

034 현대 조경에 나타난 자연

044 그룹한이 추구하는 자연

 

II. 과학과 예술

056 과학적 조경 이론의 선구자, 이안 맥하그

058 브라운 필드의 해결사, 니얼 커크우드

062 기후변화 시대의 과학적 조경 설계, 레인가든

066 기후변화를 고려한 그룹한의 과학적 설계, 미사강변센트럴자이

074 예술 지향의 조경, 피터 워커

086 미니멀리즘 조경, 마사 슈왈츠

090 대지예술의 영향, 조지 하그리브스

094 그룹한의 예술 지향적 조경

 

III. 조경과 도시

108 랜드스케이프 어바니즘의 등장 배경

115 랜드스케이프 어바니즘의 개념

117 랜드스케이프 어바니즘의 실천 전략, 프레시 킬스의 경우

121 그룹한의 랜드스케이프 어바니즘

 

IV. 디자인과 문화

160 로드아일랜드 프로비던스 워터파이어 축제

162 전략 디자인의 승리, 다운스뷰 파크 우승작 ‘트리 시티’

165 도시의 문화 발전소,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172 포스트 인더스트리얼 파크의 탄생, 개스 웍스 파크

176 포스트 인더스트리얼 파크, 뒤스부르크-노르트 랜드스케이프 파크

180 융복합적 창조 마당, 당인리 복합화력발전소 공원 계획

190 문화가 있는 정원, 순천만 국제정원박람회

194 길과 풍경이 만나는 문화 생성소, 동부산 관광단지

 

V. 공간과 시간

202 시간과 조경설계

204 과거의 재현

206 과거와 현재의 공존

216 시간의 흐름에 따른 단계적 계획

218 시간을 체험하는 공간 계획

228 시흥장현지구 설계공모, 느리게 걷는 길

 

VI. 채움과 비움

234 비움의 미학

239 비움으로 채우는 공간

246 비움으로 만드는 도시

 

VII. 전통과 한국성

254 한국적 조경의 딜레마

258 콩지안 유의 사례

260 전통의 현대적 구현

270 숲, 개울, 길, 동탄2 신도시의 실험

289 내적 정신의 표현

동시대 조경의 리더인 저자의 작업은 설계의 지성을 투영한 혁신적이고 섬세하며 견고한 예술 형태를 띠고 있다. 그의 지적 설계 작업에는 자연과 인간 사회에 대한 아이디어, 개념, 이론이 때로는 일상의 실천적 형식으로, 또 때로는 강력한 미학적 언어로 담겨 있다. … 결국 저자의 설계를 흥미로운 작품으로 만드는 토대는 우연한 것, 변하는 것, 궁극적인 것, 불변의 것을 섬세하게 결합시키는 그의 능력이다. 그의 설계는 하나의 아이디어가 맥락 속의 재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한 신중한 접근에서 출발한다.

- 니얼 커크우드(하버드 대학교 디자인대학원 조경학과 교수)

 

이안 맥하그가 언급했듯이, 조경 설계는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선과 색이 되어서는 안 된다.’ 즉

조경 설계에는 자연의 섭리와 인간의 문화가 배어 있어야 한다. 이러한 교훈을 저자는 이 책에서 자신만의 어휘로 풀어내고 있으며, 이는 그가 설계에서 구현하고자 한 가치 중의 하나다. … 이 책에는 저자의 설계 철학이 곳곳에 녹아 있을 뿐만 아니라, 지난 20여 년간 세계적으로 주목받아 온 국내외 프로젝트가 망라되어 있어, 독자들이 21세기 전후의 세계 조경 설계의 흐름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임승빈(서울대학교 명예교수, (재)환경조경나눔연구원 원장)

 

한국 조경 설계의 도약기를 이끌며 세계적 조경가로 발돋움한 저자는 이 책에서 조경 이론과 실

천에 대한 일곱 가지 시각을 펼친다. 자연과 인간, 과학과 예술, 도시와 건축, 디자인과 문화, 공

간과 시간, 채움과 비움, 전통과 한국성이라는 주제를 넘나들며 그는 조경의 새로운 좌표, 곧 ‘도

시를 건축하는 조경’의 문을 연다.

- 배정한(서울대학교 조경·지역시스템공학부 교수, 월간 『환경과조경』 편집주간)

 

리뷰(0)